일반적으로 과학적 자료로 인정되고 있는 NiCd 전지의 수명은 충방전 1,500회이다. 이 말은 매일 1회씩 충방전을 한다면 약 5년이며 이틀에 한 번씩 충방전을 하면 약 10년이 수명이라는 것이다. 그런데 전지를 잘 충전시키고 방전시켜 적절히 관리해서 사용하면 약 4,000회의 수명이 가능하다는 것이며, 심지어 지금 15,000회의 충방전도 가능하다는 것이다. 즉, NiCd 전지는 반영구적 아닌 거의 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말이 된다. 그런데 주위에서 사용되는 NiCd 전지는 1~2년을 버티지 못하고 망가져 사용할 수 없어 버려지고 있으며, 심지어 국내의 어떤 제조/판매 업체는 과학적 자료의 ⅓밖에 안 되는 "충방전 500회 이상 가능"이라고만 제품 표지에 표기하고 있다.

이렇듯 반영구적인 니켈 전지가 무심코 버려지고 있는데, 과연 버려지는 전지는 진짜로 사용할 수 없는 것인가 하는 의문을 갖게 한다. 본사에서 폐기된 무선전화기용 단위전지 3개로 구성된 니켈카드뮴(Nickel Cadmium, NiCd) 전지 팩의 회복에 관한 연구를 하였는데, 그 결과, 폐기된 전지 팩의 약 ⅔는 단위전지들을 분리하지 않고 원상태 그대로 복구가 가능하여 원래 목적과 기능으로 다시 사용할 수 있으며, 나머지 ⅓중 약½은 단위전지 상태로 분리하여 복구가 가능하였다. 시료는 1999년 1월에 테크노마트에서 수집하였고 복구에 사용한 기준은 표기 용량의 80%까지 였고, 회복 방법은 Cadex C7000에 의한 직렬 회로에서의 회복 및 다중 방전기에 의한 개별 방전을 활용하였으며, 방전률 1C로 C7000 전지분석기에서 용량을 측정하였다.



댓글을 달아 주세요